1
비염의 원인

비염은 코 점막의 문제 뿐 아니라 면역, 체온조절력, 장부의 문제가 복합적 원인이며 이러한 복합적인 원인을 해결해야 재발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비염과 코 점막

코 점막은 1차 면역기관입니다.
코 점막은 세균과 먼지, 바이러스, 황사, 공해와 같은 외부의 유해한 물질을 막아주는 1차 면역기관입니다. 1차 면역기관이 여러 요인으로 약해져서 1차 면역기관의 기능을 상실하게 되면 백혈구가 유해한 물질과 반응을 하게 됩니다. 코 점막에서 염증이 발생하고 그것을 비염이라고 합니다.

 

 

비염과 체열불균형

일정한 체온 유지는 건강의 기본조건입니다.
인체는 항온동물이기 때문에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건강을 유지하는 기본적인 조건입니다. 그러나 여러가지 요인으로 인해서 인체의 체온이 불균형해지거나 저하되면 몸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됩니다.

*동반증상 : 외부온도 변화시 콧물, 코막힘, 수족냉증, 학습장애, 얼굴상열감, 만성피로

 

비염과 면역

알레르기 반응은 독소의 과민반응입니다.
알레르기 반응은 외부의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해 면역체계의 과민반응입니다. 코점막의 1차 면역기능으로 정상적인 코점막인 경우 세균이나 바이러스(항원)가 침입했을 때 히스타민이라는 효소를 분비하여 항원을 방어합니다. 그리고 1차 면역기능으로 히스타민의 작용은 적당량의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알레르기는 이러한 정상적인 항원반응이 과민하게 일어나는 것으로, 다량의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동반증상 : 알레르기성 재채기, 눈코 가려움, 중이염, 축농증, 잦은감기, 기관지염, 후두염

 

비염과 소화기 장부

소화기 대사 및 정체가 비염 증상에 영향을 줍니다.
좋지 못한 음식 또한 인체에는 스트레스로 작용합니다. 또한 과식, 야힉, 과음 등 현대인의 식습관은 소화기에 독소로 작용하여 비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음식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소화기의 기능의 활력을 읽고 정체되면 인체 대사의 기본 영양 물질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기혈 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게다가 소화기 대사의 정체 및 저하는 호홉기 냉각을 불러일으켜서 직접적으로 비염 증상에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반대로 소화기가 지나치게 활성화되고 항진되면, 과도한 열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 때 발생한 열은 자연스럽게 위로 뜨게 되는데 폐의 온도, 습도에 영향을 미치면서 코 점막의 건조 및 충열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이처럼 소화기장부의 기능은 인체의 체온조절력과 면역력에 큰 영향을 미치고 비염증상 발현과 직접적으로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동반증상 : 콧물,코막힘,식사나 음주시 비염증상,잦은 공복감, 풀어지는 변,변비, 식곤증, 성장장애, 다크서클, 입냄새

2
비염의 동반증상
비염으로 인해 코막힘이 심해지면 다음과 같은 증상을 동반하게 됩니다.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 생기는 후비루, 가래기침, 틱 장애, 코콜이, 수면 중 무호홉, 코가 항상 막혀 있기 때문에 입으로 숨을 쉬는데서 발생 되는 목 건조, 치아부정교합, 아데노이드 얼굴형으로 변화될 수 있으며, 코와 귀가 연결되는 이관이 막혀 중이염이 자주 오게 됩니다. 코 점막이 약해져 코피가 자주 나게 되고, 축농증이 쉽게 발병되며, 코 막힘으로 인해 만성 두통, 만성피로가 오게 되며, 학습능력과 성장에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