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은 아이, 비염이 성장에 미치는 영향

키 작은 아이, 비염이 성장에 미치는 영향

키가 자라지 않는 원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키가 자라지 않는 원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몸 속에 열이 있으면 몸의 진액을 마르게 해서 성장 장애를 초래하는데
비염, 천식, 태열, 축농증 등의 알레르기 질환은 속열이 많은 질환입니다.

비뇨기, 생식기, 내분비기와 관계 있는 신장이 허약하면 호르몬 기능이 약화되는데,
그렇게 되면 성장 호르몬이 결핍되어 성장에 장애가 초래됩니다.

아무리 좋은 음식도 소화, 흡수를 제대로 시키지 못하면 성장의 밑거름이 되지 못합니다.
소화가기 약한 아이는 잘 체하거나 복통, 구토, 설사, 변비,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자주 나타납니다.

'심心이 약한 아이' 또한 잘 크지 않습니다.
한방에서는 심은 무형의 정신 신경계를 가리킵니다.
이런 아이는 겁이 많고 잘 놀라며 소심하고 정에 약합니다.
또한 불안, 초조, 긴장 등의 증세가 자주 나타나는 경향이 있고 깊은 잠을 자지 못합니다.

'심心이 약한 아이' 또한 잘 크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잘 때 키가 큽니다.
흔히 성장기에는 낮이나 밤이나 관계없이 키가 자란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미국의 위스콘대의 노먼윌스먼 박사가 실시한 실험결과에 따르면,
뼈는 하루 24시간 쉬지 않고 자라는 것이 아니라
잘 때와 쉬는 동안에만 자란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자다 말고 다리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성장통 역시
뼈가 밤에 자란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코에 이상이 생기면 기도가 좋아져서 호흡량이 줄고
또한 낮에 활동할 때보다 밤에 코가 더 막히는 경우가 많은데
코가 막히면 깊은 잠을 자지 못하고 자주 깨게 됩니다.

깊은 잠이 들었을 때 뇌하수체에서 성장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잠을 설치니 성장에 방해를 받는 것입니다.

또한 골고루 잘 먹어야 큽니다.
결식, 편식 등으로 영양상태가 좋지 않으면
성장호르몬이 아무리 많이 분비되어도 성장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알레르기 비염이나 축농증 등에 의해 코막힘이 심해지면 음식 냄새를 잘 맡지 못하고,
냄새를 맡지 못하면 자연히 식욕이 떨어지게 됩니다.
식욕이 없어진 어린이들은 밥투정을 하고 밥을 먹기 싫어하므로 영양 상태가 나빠집니다.
먹어야 클텐데 먹지 않으니 발육에 지장을 주는 것이 당연한 것입니다.

Avatar
About the Author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